미국의 행정지원체계

미국의 실업자 지원제도는 크게 실업보험(unemploymentinsurance)과 공적 부조 (publicassistance)의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공적 부조 제도는 일정수준 이하의 소득을 가진 개인 또는 가정에 대해서 기본적인 생활을 영위한다

필수적인 소득, 식품,주택,에너지,의료 등 포괄적인 분야에 현금 및 현물급여 형태의 생활보장이다.

실업급여 제도는 실업기간 동안의 실업자 소득보전 제도로서 주정부에 의해 운영 되고 있다.

미국의 실업자 지원을 위한 다양한 직업 및 고용관련 프로그램들은 연방,주,그리고 지방정부의 협력하에 이루어지고 있고 프로그램 내용도 잘 발달되어 있는 편이다.

연방정부 차원에서는 노동부(DepartmentofLabor)산하의 고용훈련국이 직업훈련과 실직 근로자에 대한 정책, 고용지원서비스에 관한 주정부에 대한 연방정부의 지원,실업급여 등을 담당한다.

고용훈련국은 전국에 6개의 지역사무소

고용훈련국은 전국에 6개의 지역사무소를 두고 있으며,주나 지역 수준에서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서비스를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미국의 경우 연방정부가 정한 여러 정책들을 기반으로 각주 및 지방 정부별로 다양한 청년 고용지원책이 시행되고 있다

일률적으로 통일된 정책과 체계를 정의 하기가 매우 어렵다.

따라서 아래에서는 미국에서 가장 대표적이라 할 만한 뉴욕시의 청년고용과 관련한 정책과 수행체계를 간략히 살펴보기로 한다.

뉴욕시의 청소년 고용지원책은 DYCD(Department of Youth & Community Development)에서 담당하고 있다.

DYCD는 1996년 뉴욕시에 고품격의 청년 및 가족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주요 임무는 시와 주 그리고 연방정부의 가용 기금을 지역사회에 기반을 둔 조직체들에 배분하고 관리하는 것이다.

DYCD의 기금이 주로 쓰이는 프로그램

① 청년 노동력 개발(YouthWorkforceDevelopment)

② 청년을 위한 기업인턴십 지원

③ 여름 청년 고용프로그램운영

④ 가출 및 홈리스 청소년 구호

⑤ 청소년 및 가족 문맹퇴치 프로그램운영

⑥ 커뮤니티 센터 지원 등이다.

2007년 DYCD의 재원은 총 $317.30Million이다.

재원은 뉴욕시 $213.87M(67%), 연방정부 $64.81M(20%),주정부 $12.43M(4%),내부 재원(Intracity)$25.75(8%),기타 $0.44M(1%미만)이다.

따라서 DYCD의 청년 프로그램의 재원은 2/3가량이 지방정 부의 재원에 의해 조달되고 있다.

By admin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